[ 여행교통 ] 에어컨 켜면 히터보다 車연료비 12배↑
글쓴이 금광무역 | 13.03.17 19:28 | 3,121 히트

 히터는 연료비 부담 적어…블랙박스도 추가비용 '미미'


자동차 에어컨을 켜고 운전하면 히터보다 연료 소모량이 급격히 올라간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등 기타 전기장치 사용에 따른 연료비 증가 부담은 생각보다 적었다.

17일 교통안전공단이 국내 최초로 자동차 전기장치가 연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히터 작동에 따른 자동차 연료 소모량은 시간당 50원이다.

차종은 중형 가솔린차,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2천원, 에어컨 풍량은 중속으로 각각 가정해 산출한 결과다.

히터를 작동하지 않고 운전할 때보다 저온은 시간당 50원, 중온은 시간당 49원, 고온은 시간당 51원이 각각 추가로 들어갔다. 다만 히터 풍량을 고속으로 작동하면 추가 연료 사용량이 시간당 150원으로 올라간다.

히터는 엔진의 뜨거운 냉각수를 이용해 작동하기 때문에 팬을 구동시킬 만큼의 전력량만 충분하다.

하지만 에어컨을 작동하면 중속에서 시간당 600원, 고속에서 시간당 800원의 추가 연료비가 각각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속의 경우 에어컨 사용이 히터보다 12배의 연료비를 발생시킨다.

따라서 에어컨은 실내 습기제거나 냉방이 꼭 필요할 때 외에는 작동을 자제하는 것이 연비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공단은 전했다.

전조등을 켜고 주행하면 200와트의 전기가 소모돼 시간당 200원의 연료비가 추가로 들어갔다.

블랙박스는 시간당 13원, 내비게이션은 시간당 45원, 오디오는 시간당 15원, 휴대전화 충전기는 시간당 30원이 각각 발생한다.

다만 자동차를 운행하지 않는 동안 블랙박스를 장시간 켜 두면 배터리 방전을 초래할 수 있어 전원을 바로 끄거나 방전 방지장치 등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에어컨과 히터를 제외한 자동차 기타 전기장치를 모두 사용하면 시간당 총 463원의 연료비가 발생하고 4시간을 운행하면 기름 1ℓ가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공단 관계자는 "에어컨과 달리 히터는 기름값 걱정 없이 사용해도 무방하며 불필요한 공회전을 하지 않는 게 연료 소모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 표 > 기타 자동차 전기장치 사용에 따른 연료비 증가

에어컨 켜면 히터보다 車연료비 12배↑
※중형 가솔린차 기준, 휘발유 비용은 리터당 2천원 적용
* 회원님, 문의는 질문과답변게시판을 이용하세요.
* 회원님, 출석체크를 하시면 포인트 무료로 지급 받습니다.

금광무역 PC버전 로그인
궁금하시면 클릭하셔서 문의하세요